현위치 > 고제희학회장소개 >고제희 언론인터뷰
<한국경제신문, 2010.01.23>
생생인터뷰 "풍수컨설팅시대…사옥·공장터·사무실 인테리어도 봐줍니다"

"학회장님은 일본 출장 중이십니다. "

인터뷰를 하자고 전화했을 때 고제희 풍수지리사(50)는 마침 일주일 일정으로 해외 출장 중이었다. 풍수..

<매일경제신문, 2010.02.12>
풍수지리로 풀어보는 서울의 명당 아파트 (허의도 기자)

서울 최고 명당은 북악산 자락의 성북동ㆍ명륜동
대치동 은마 = IT사업 하기 좋은 입지, 압구정 현대 = 학자와 궁합 잘맞는 동네
<건설경제신문, 2009.12.30>
국가공인컨설턴트’ 고제희 대동풍수지리학회장

“세종시 풍수적으로 좋지 않은 곳”
풍수(風水)는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바람’과 ‘물’이라는 뜻으로, 땅과 공간의 해석과 활용에 대한..

<이코노믹리뷰, 2009.12.16>
"부의 기운 얻으려면 흙과 친해지세요."

《부자생태학》펴낸 풍수컨설턴트 고제희

열심히 공부하고 재테크에 집중해도 부는 생각처럼 쉽게 얻어지지 않는다. 부를 얻기 위한 노력 말..

<위클리경향, 2009.05.26>
풍수로 본 대기업의 터와 건물 (김태열 기자)

서초동 삼성타운 "재물이 많은 명당"  LG전자 서초 R&D 캠퍼스 "속 깊은 집"

풍수(風水)는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바람과..

<조선일보, 2008.04.28>
부자들, 재테크할 때 ‘풍수’는 필수 (이경은 기자)

"좋은 집터를 알아보는 방법이 있나요?"
"집 아래로 수맥(水脈)이 흐른다는데, 이사 가야 할까요?"
지난 24일 서울의 고급 한정식집 '삼청각'에서는 이색적인 행사가..

<매일경제신문, 2007.06 ~ 2008. 01>
“고제희의 新풍수택리지” 연재

☞ 연재내용 보기

<고제희의 新풍수택리지> 제1회
<동아일보, 2004.12. 01>
서울시청 도시계획국 주최 - 고제희 학회장 ‘風水’ 주제 생태도시 포럼 (장강명 기자)

[수도권]‘風水’ 주제 생태도시 포럼 열려 [동아일보 2004-12-01 18:41]

“서울은 도시의..

<매일경제신문, 2005.11 ~ 2006. 05>
“고제희의 부동산과 풍수” 연재

☞ 연재내용 보기

[부동산과 풍수 1] 고층아파트 地氣 부..

<매일경제신문, 2004.7~8>
"매경춘추 연재"

☞ 연재내용 보기
☞ 연재내용 보기 : 대동풍수지리학회 홈페이지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2003.10~12>
"한국의 부촌을 찾아서" 연재

☞ 연재내용 보기 : 대동풍수지리학회 홈페이지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내외경제신문, 2002.10.4~2003.2.21>
"기업과 풍수" 연재

☞ 연재내용 보기 : 대동풍수지리학회 홈페이지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경제풍월 2004. 7월호>
풍수학자들은 연기· 공주를 어떻게 보는가

신행정수도 입지 후보지로 충남 연기·공주 지역이 선정됐다. 정부 구상대로 일이 진행되면 2007년부터 행정수도 건설이 시작된다. 연기·공주는 어떤 지역인가. 대한민국의 새 수도로 적합한..

<경제풍월 2004. 7월호>
풍수란 논리와 과학 (허의도 기자)

풍수란 논리과 과학
고제희 이사장, 양택풍수 재정립
100% 맹신 말고 미신이라 배척 말고


일류회사 샐러리맨이 3년 동안 매주 선현들의 ..

<시사저널 2004. 7.11>
신행정수도 풍수 무시 (소종섭 기자)

신행정수도에 ‘풍수’는 없다
4개 후보지 모두 ‘기본’인 배산임수도 갖추지 못해
좌청룡 우백호 형세인 천안 일대가 ‘그나마 나은 편’

어느 곳이 행정수도 최종..

<매일경제신문 2004. 6.25>
풍수지리로 본 행정수도 후보지 (김규식 기자)

60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1393년 계룡산 일대. 이곳에서는 도읍지 건설 이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궁궐이 들어갈 자리며 도성을 쌓을 준비작업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1년 전 조선..

<매일경제신문 2004. 3.5>
풍수지리로만 행정수도 고른다면... (김태근 기자)

“충북 청원에 봐둔 곳 있지요.”

행정수도는 꼭 옮겨야 하나.

천문학적 이전 비용을 비롯한 여러 가지 부작용..

<굿데이 2003. 11.4>
풍수전문가 고제희 위원 "행정·신흥·신대리가 명당" (이계영 기자)

[속보, 사회] 2003년 11월 03일 (월) 11:42

새 행정수도로 어디가 가장 적합할까.

참여정부의 최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새 행정수..

<주간한국 2003. 8.28>
풍수는 감이 아니라 과학입니다. (장학만 기자)

풍수지리 연구가 고제희
풍수는 감이 아니라 과학입니다"
신행정수도 입지선정 관련, 풍수지리분야 자문 전담


‘100여년간 끊..

<한국일보 2003. 8.28>
新행정수도 명당에 들어서야죠 (한국일보 장학만 기자)

100여년간 끊겼던 국가 풍수(風水)를 현대판 상지관(上地官)이 잇는다.

참여정부의 국정 과제인 신행정수도 건설사업에 정통 풍수지..

<EBS 사외보 2002. 3.17>
조상의 지혜 전하는 바람(風)과 물(水)의 전도사 (글 이주영 구성작가)

몸도 마음도 청명한 가을하늘을 따라 높아지기만 하는 어느 일요일 한낮. 충남 예산에서의 촬영을 마치고 채 여독이 풀리지 않았을 텐데, 그는 지도를 펼치고 무언..

<중앙일보 1999년 10월 21일>
문화재속의 기막힌 사연들 (허의도 기자)

문화재는 입을 꼭 다물고 있는 기생이다. 뭇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듬뿍 받긴 하지만 어떤 사연으로 이 자리에 와 있으며 몇 살인지, 그리고 본명은 뭔지 언제나 묵묵부답이다. 하지만 고미술품연..

<financial news, 2000년 9월 22일자 인터뷰 기사>
'내 인생은 이게 아닌데...'라고 느낄 때 우리는 변화를 꿈꾼다.(노정용 기자)

자기가 해오던 일을 과감히 던져버리고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인생(人生) 대반전(大反轉). 얼마나 힘들고 장한일인가. '파이낸셜 뉴스'는 카멜레온처럼 변신..

<경향신문, 2000년 7월 10일자 인터뷰 기사>
"거목이 자라는 곳이 바로 명당이죠" (이진구 기자)

"명당의 결과를 알고 싶었죠. 과연 후손들에게 발복을 하는지를요. 하지만 수백년 된 명당의 후손들을 일일이 다 찾아 다닌다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찾은 것이 노거수..

<조선일보, 1997년 06월 27일자 인터뷰 기사>
샐러리맨이 발굴한 '무덤의 美學' (김태익 기자)

한 샐러리맨이 3년동안 거의 매주 방방곡곡 선현들의 묘를 찾아 다니고, 그 답사의 기록을 3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최근들어 전국에 흩어진 문화유산을 안내하는 책자 발..

<중앙일보, 1996년 10월 26일자 인터뷰 기사>
"先人과의 만남 통해 自我성찰"(박정호 기자)

지난 3년동안 전국에 흩어진 역사 인물들의 묘를 순례한 사람이 있다. 삼성문화재단 문화사업실 고제희(高濟熙·38·사진) 과장. 직장일에 쫓기면서도 주말·휴일을 이용해 1백 40여기를 답..

<조선일보, 1996년 2월 23일자 인터뷰 기사>
목숨처럼 문화재 지킨 先覺들 이야기(禹泰榮 기자)

작가에겐 써내지 않고는 배기지 못하는 절박함이 배어 있다.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월급쟁이가 어느날 장편소설을 썼다면 그의 인생 어딘가에도 남들과 다른 절박감이 잠복해 있..

오복작명대표전화: 02-3473-9763, 팩스: 02-3473-5458, 이메일: fe6654@hanmail.net
 상호: 오복작명, 사업자등록번호:214-90-52845, 대표: 고제희, 통신판매신고: 제 2012-서울서초-1812호
 주소: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14길 71번지 732호(서초동, 엘지서초에클라트)  『오복작명』인터넷사이버몰 이용표준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